“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거부투쟁, 항일운동으로 평가해야”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들의 거부투쟁과 노동쟁의 등을 항일민족운동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한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된 조선인은 충남에서만 900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제는 1938년 ‘국가총동원법’을 제정해 국가 총동원체제로 개편하고 조선에서 강제수탈과 징용을 본격화했다.8일 충남 … 기사 더보기

임산부 시절을 떠올리면 고개를 젓는 아내, 그 이유가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입니다. 풍요와 수확의 달 10월과 임신기간 10개월을 뜻하며,임산부를 배려하고 축하하는 날입니다. 임신과 출산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배려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2005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됐습니다.”출근할 때에 정장을 주로 입는다. 이것이 습관이 돼서 주말에도 간단하게라도 복장을 갖춰 입… 기사 더보기

경북도의회, 군위군 대구 편입 의견 다시 묻기로

경북도의회가 군위군 대구시 편입안에 대한 의견 재청취 안건을 이번 임시회에서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등 의장단과 상임위원회 위원장들은 8일 회의를 열고 현재 개회 중인 임시회에서 도의원들의 의견을 다시 묻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 행정보건복지위원회에서 심사를 한 후 제326회 임시… 기사 더보기

청와대, 기시다 총리 첫 연설에 “일본과 협력해나가길 기대”

청와대는 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가 한일 양국간 현안에 대해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한일) 양국간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함께 지혜를 모으고, 제반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강화해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기사 더보기

다음달 15일부터 ‘격리없이’ 싱가포르 여행 갈 수 있다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완료한 한국과 싱가포르 국민들은 11월 15일부터 격리를 하지 않고 자유롭게 상대국을 여행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8일 오후 3시 열린 양국 항공담당 주무부처 장관간 영상회의를 통해 ‘한-싱가포르 간 여행안전권역’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싱가포르 간 여행안전권역’은 입국 격리 등으로 … 기사 더보기

[돗자리 4화] 알파고가 예측하는 대선?… ‘대한중동놈’ 돗자리 깔다

‘그 나물에 그 밥’ 같은 전문평론가 대신, 시민의 생생한 정치 ‘썰’을 찾아 헤매는 독자 여러분! 대선 예측 퀴즈쇼 의 네 번째 시간에는 우리나라의 정치 상황을 조금은 다른 시선에서 바라볼 수 있는 분을 자리에 모셨습니다. 바로 터키에서 귀화한 기자 출신의 방송인이자 코미디언 그리고 유튜버, ‘대한중… 기사 더보기

도올 김용옥과 배우 정우성이 “K농촌” 강조한 이유

“전국 8개도 17개 시군을 하나하나 직접 찾아갈 겁니다. 지역 곳곳을 다니며 농촌·어촌·산촌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을 거예요. 땅심(땅의 힘)으로 사는 이들이 겪는 어려움을 듣고 나아가야 할 방안을 토론하며 이 모든 이야기를 도올TV 유튜브로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할 겁니다. K방역, K팝처럼 K농촌의 나아갈 길을 … 기사 더보기

국감장서 나온 김웅의 ‘우리’… 당시 대검 대변인 “고발장 몰랐다”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대구·부산·광주 고등·지방검찰청 국정감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대검에 있던 인물들의 이름이 여당 의원들을 통해 줄줄이 거론됐다. 윤 총장과 함께 고발사주 의혹 건으로 피의자로 입건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이름이 대표적이다. 최기상 더… 기사 더보기

“토건자본 배불리는 신공항 막아달라, 1만인 서명”

신공항반대전국공동행동(아래 공동행동)은 8일 “가난한 민중과 말못하는 생명을 외면하고, 토건자본의 배만 불리는 정부의 신공항 개발 계획에 반대한다”며 1만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공동행동은 이난 오는 27일까지 서명인원 만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공동행동에는 서산민항을 반대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