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얼 차별에 담긴 이방원의 ‘고약한’ 정치적 의도

서얼 차별은 한국사 속의 중대 병폐 중 하나다. 어머니가 양인(자유인) 출신 첩이라는 이유로 서자들이 받은 차별, 어머니가 노비 출신 첩이라는 이유로 얼자들이 받은 차별은 한국 역사가 잉태한 주요 모순이다. 사실, 서자 차별과 얼자 차별을 통칭하는 서얼 차별은 정도 차이만 있을 뿐 어느 시대나 다 존재했다. 어떤 … 기사 더보기

내가 비혼으로 살 줄 몰랐다… 그래서 하게 된 다짐

나는 살림에는 영 소질이 없는 편이다. 가장 큰 이유는 오랫동안 엄마가 차려주는 밥을 먹는 데 익숙했던 탓이다. 엄마는 주방의 주인은 본인이라는 생각이 강해서 내가 무언가를 할 때마다 못마땅해 하시고 칭찬에 인색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주방에서 마음이 멀어졌다. 욕 먹으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고, 엄마의 공… 기사 더보기

초등학교서 전현직 교사들이 담배-술판… 막무가내 테니스클럽

[기사보강 : 19일 오전 11시 58분]경북의 한 초등학교 테니스장을 이용하는 동호회원들이 교내에서 음주와 흡연을 일삼아 학부모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그런데도 동호회 측은 민원을 접수한 학교장이 사용 불허를 통보하자 테니스장 출입문을 잠그는 등 거세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이들은 곳곳에 ‘폐쇄 반대’ 현수막을 내… 기사 더보기

녹취록 속 김만배 “곽상도가 돈을 달라해, 골치 아파”

[ 기사 보강 : 19일 낮 12시 5분 ] “병채 아버지(곽상도 전 국회의원)는 돈(을) 달라고 그래. 병채 통해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2020년 4월 4일 정영학 회계사(천하동인 5호 소유주)에게 한 말이다. 김씨는 이어 곽병채씨의 요구 사항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내가) ‘뭘? 아버지가 뭘 달라냐?’ 그러니… 기사 더보기

지금 다니는 회사의 ‘근로자대표’가 누군지 확인해보세요

사회 구성원들이 노동 인권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이제는 직장생활을 하는 보통 사람들도 노동 관계 법령의 전반적인 내용을 파악하게 되었다. 다른 건 몰라도 2022년 최저임금이 시간당 9000원 언저리, 정확히는 9160원이라는 사실은 매년 7~8월쯤 뉴스 매체에서 떠들어대기에 자연스레 알게 되며, 이제 막 사회생… 기사 더보기

한국 방역패스가 독재적?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니

한국의 방역패스 제도는 과도한 기본권 침해인가? 최근 법원이 두 건의 일부 시설의 방역패스 효력정지 결정을 내리면서 우리 사회에 던져진 화두다.방역패스 시행을 ‘방역 독재’ 혹은 ‘비합리적, 비과학적’이라고 일컫는 목소리가 있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유럽연합에 속한 상당수 국가, 그리고 주요 선진국인 G7 중 일… 기사 더보기

오미크론 ‘폭풍전야’… 확진자 5805명, 지난주 대비 1400명↑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19일 낮 12시 기준 확진자가 1567명으로 어제 동시간대보다 514명이 많다.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도 5805명으로 지난주에 비해 1400여 명이나 늘었다.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부터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되고,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기사 더보기

‘멸공 논란’… 소셜미디어 이면에 숨은 위험성

세계적으로 소셜미디어 사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소셜미디어 사용자 수가 증가하면서 단순히 의사소통 수단을 넘어 정보공유와 업무활용, 때로는 사회정치적인 이슈에서 온라인 행동주의와 참여의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 실제 한국언론진흥재단 보고서를 보면 소셜미디… 기사 더보기

“윤석열, 시작도 않은 신한울 3·4호기를 ‘건설 재개’? 백지화해야”

주변이 16기 핵발전소로 둘러 싸인 울산에서는 60여개 시민단체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을 구성해 탈핵 운동을 벌여왔다. 이들은 현재 고준위 핵폐기물(사용후핵연료)의 원전 부지 내 저장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 1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후보들에게 신한울 3·4호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