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에겐 국민의힘 경선도 ‘부정선거’였다

“지난 4.15 총선에 이어서 이번 당 후보 경선에서도 부정선거가 있었다.” 2차 예비경선에서 탈락해 본경선 진출에 실패한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또다시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나섰다. 자신이 컷오프(경선탈락)된 당 경선 역시 부정선거였다는 입장이다. 황 후보는 예비경선 결과 발표가 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