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공개 적절한가’ 싶은 중요단서 공수처 인지… 반쪽 수사”

“‘제가 공개하는 게 적절한가’ 생각이 드는 중요한 단서들이 있습니다. 그건 당시 ‘검언유착’ 사건이 부실 수사됐다는 점에 대해 강력하게 증거가 될 수 있는 자료고, 이 자료는 이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인지하고 있습니다.”고발사주 의혹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사건 당시 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