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여왕 대관식 등 26개국 순방

신익희는 외교의 중요성을 인식해온 정치인이다. 망명시절 한ㆍ중 우호에 각별히 심혈을 기울이고, 해방 후에는 우방의 친선외교에 노력하였다. 국력이 약한 작은 나라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든든한 우방의 존재가 중요하다는 신념이었다. 신언서판을 갖추고 여러 가지 외국어를 구사하는 국회의장의 신분이어서 신생국 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