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음모론에 맞선 세계적 뮤지션들… 곳곳서 ‘보이콧’

세계적인 포크록 가수 닐 영(76)과 조니 미첼(78)이 코로나19 백신 음모론과 맞서 싸우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9일(한국시각) 미첼은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자신의 노래를 모두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조니 미첼은 성명을 내고 “백신 음모론 확산과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