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만배·남욱·정영학 ‘대장동 3인’ 금주 영장 방침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르면 이번 주 초 ‘대장동 4인방’ 중 구속되지 않은 3명에 대한 신병 확보에 다시 나설 것으로 보인다.검찰은 휴일에도 관련자 조사를 이어가며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 수집에 총력을 쏟고 있다.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