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시절 ‘학력위조’ 수사했던 윤석열… 그 결과는?

검사 시절 ‘신정아 사건’ 수사팀에 투입돼 학력위조 혐의를 강하게 수사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부인 김건희씨의 ‘가짜 겸임교수 지원서’ 문제엔 오락가락하는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윤 후보는 대검 중수부 검찰연구관이던 2007년 서울서부지검으로 파견돼 신정아 사건을 수사했다. 당시 수사팀엔 문무일 중수1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