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주방, 독특한 맛: 인도의 고대 사원 요리는 그 나름의 품격을 지니고 있다.

거대한 주방과 그리고 맛

거대한 주방

인도 전역에서, 사원들은 오랫동안 정신적인 욕구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욕구도 제공해 왔다.
이 나라의 많은 사찰들은 순례자들과 여행객들이 매일 건강에 좋고 맛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하면서 대중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오랜 전통을 채택해 왔다.
도시든 마을에 있든 인도의 전형적인 사원에는 이런 음식들이 요리되고, 신성시되고, 제공되고, 무료로
또는 적은 가격에 제공되는 부엌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것들은 평범한 식사가 아닙니다. 사찰음식이 다른 것은 맛인데, 그것은 각 장소마다 독특하고
복제하기 어렵기로 악명 높다.
사실, 많은 유명한 요리사들은 그들의 고급 레스토랑에서 사찰 요리를 제공하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같은 마법을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템플 푸드는 매우 오래되었고 마하라자 또는 칸샤마스로 알려진 특별한 요리사들에 의해 준비되었습니다.”라고 뉴델리 J W 마리오트 호텔의 수석 요리사인 산데프 판데가 설명합니다.
“따라서, 레스토랑에서, 심지어 훈련된 요리사들에 의해서도 같은 맛을 재현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라고
그는 덧붙입니다.
사실, 남부 타밀 나두 주의 미낙시 사원에서 제공되는 쌀가루, 코코넛, 재거리로 이루어진 푸투의 맛을
따라가기는 어렵지만, 그 나라의 예배 장소에서 제공되는 많은 믿을 수 없는 음식들 중 하나입니다

거대한

인도의 사찰 음식은 나무와 숯 난로인 “출하”와 점토 항아리의 사용을 포함한 전통적인 요리 방법에 따라 준비된다.
요리법은 아유르베딕 원리에 바탕을 두고 있는 반면, 오직 현지 재료만 사용된다. 이로 인해 사찰 요리는 전통 농작물과 향신료의 살아있는 보고가 됩니다.
어떤 사찰에서는 샘물이나 우물에서 나오는 물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근처에 위치한 농장은 전통적으로 사찰의 주재신에게 수확물의 일부를 바친다.
일부 사찰에서는 하루에 수천 명의 방문객을 대접하는 등 식사 규모도 놀랍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