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 급봉합’… 국민의힘 윤석열과 당무우선권

국민의힘이 6일 저녁 전격적으로 내분을 봉합했다. 윤석열 대선후보가 당무 우선권을 무기로 사무총장 및 전략기획부총장 임명을 강행하고 의원총회에서 이준석 사퇴 촉구까지 언급됐었다. 그랬던 국민의힘에서 봉합 장면이 연출된 것.코너에 몰린 이준석 대표는 6일 저녁 의총에서 “우리 후보가 유일한 야권 후보”라며 “대…

기사 더보기